타임지 타임 time 정기구독 구독신청 02-3675-5543

Motherhood Is Hard to Get Wrong. So Why Do So Many Moms Feel So Bad About Themselves?

Claire Howorth(28page) 2017-10-30




*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는 전혀 무관합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잘못된 모성애를 가진 엄마는 드물다.
그런데 왜 죄책감을 느끼는 엄마들이 많을까?
모성애는 사랑과 기쁨으로 가득한 것이라 여겨진다. 그런데 왜 죄책감을 느끼는 엄마들이 그토록 많은 것일까?
마취제나 진통제의 도움 없이 집에서 첫 아이를 출산하는 결과는 마가렛 니콜스(Margaret Nichols)도 어느 정도 예상했던 바였다. 고통은 의지로 이겨내면 된다고 생각했고, 실제로도 그렇게 했다. 뉴욕 시티에서 명상법을 가르치는 40세의 이 강사는 임신 기간 내내 이나 메이 개스킨(Ina May Gaskin)의 <영적 산파술(Spiritual Midwifery)>과 구르묵 콜 칼사(Gurmukh Kaur Khalsa)의 저서인 <풍족한, 아름다운, 더없이 행복한(Bountiful, Beautiful, Blissful)>과 같이 자연주의 출산을 다룬 책들을 탐독했다. 그리고 가정 출산과 수중 분만을 지지하는 국제적인 페이스북(Facebook) 그룹의 활동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했다. 또한 출산의 육체적 고통을 극복하도록 마음을 다스리는 방법을 가르쳐주는 정보들을 수집했다. 그녀는 프탈레이트가 첨가되지 않은 비닐로 만들어진 파란색 출산용 고무 욕조를 대여했다. 실제로 그녀의 친구들은 전부 집에서 아이를 출산했고 118 갤런의 물을 체온 정도로 데우면 ‘천연 마취제’의 역할을 할 것이라고 장담했다.
니콜스는 지난 11월에 출산을 앞 둔 상태에서 모든 준비가 갖춰진 느낌과 편안하고 행복한 기분을 느꼈다. 그녀는 조산사와 출산 도우미, 그리고 아이의 아빠인 제프 허버드(Jeff Hubbard)에 둘러 싸여 있었다. 하지만 30 시간 뒤 그녀는 조산사의 차를 타고 지역 병원으로 돌진하면서 상상을 초월하는 고통 속에서 울부짖고 있었다. 나중에 그녀는 이 순간을 고통에 발악하는 사람이 지르는 ‘동물의 왕국의 괴성’이라고 칭했다. 이후 지역 병원에서 그녀는 기꺼이 마취 주사를 맞았고 짧은 수면 뒤 보(Bo)라고 이름 붙인 건강한 아들을 출산했다.
집으로 돌아온 니콜스는 미국의 거의 모든 신입 엄마들에게 주어지는 모유 수유 임무를 시작했다. 그녀는 2년 동안 모유 수유를 하고 싶어 했다. 하지만 5개월 뒤부터 모유 양이 부족해졌고, 이전에는 없었던 갑상선 문제까지 진단 받으면서 상황이 악화되었다. 때문에 드림 받은 모유와 조제 분유로 부족한 모유 양을 채워야 했다. 그녀는 자신이 ‘성공’하지 못했으며 자신의 육아 이야기가 ‘가치’가 없다는 생각 때문에 페이스북을 중단했다.
니콜스의 모성애의 시작은 이처럼 실망감으로 인해 퇴색되었다. 7개월 뒤 그녀는 자신의 몸이 자신이 이상적으로 생각했던 상태에 이르지 못할 것이라며 자신의 상황을 일종의 ‘초상’을 치르는 기분이라고 묘사했다. 이에 대해 그녀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출산을 위해 정말 많은 것들을 준비했어요. 하지만 출산 후에 얼마나 많은 도움이 필요한지, 출산 후에 우리가 얼마나 약해질 수 있는지를 알려주는 사람은 없었죠.”
최고의 계획에 맞춰서 출산과 육아를 하고 최고의 몸 상태를 갖추길 기대하는 사람은 없으니 모든 게 니콜스가 자초한 일이라고 주장할 수도 있다. 하지만 다른 수백만의 미국인 엄마들처럼 그녀도 다음과 같은 강력한 메시지의 집중포화를 받은 것에 불과하다. 그녀는 한 인간을 성장시키기 위해 만들어졌으며, 따라서 자연의 섭리에 따라 행동해야 하고, 아이의 미래가 거기에 달려있다는 메시지 말이다. 기본적으로 모든 사람, 즉 의사와 활동가, 다른 엄마들의 도움으로 유지되는 육아를 ‘여신(女神)의 신화(神話)’라고 부른다. 이 신화는 모유가 최고이며, 자연분만과 제왕절개 중에 한 가지를 선택할 수 있다면 당연히 자연분만을 해야 하고, 엄마의 육체는 성전(聖殿)이므로 신성해야 하며, 출산 후 몇 시간 동안 아기를 병원 신생아실에 보내는 것은 직무유기라고 가르친다. 아, 그리고 늘 엄마인 자신이 빛나는 존재라고 느끼고, 또 다른 사람들에게도 그렇게 보여야 한다고도 가르친다.

이 신화는 모든 엄마들에게 영향을 미친다. 이들 신화는 한편으로 우리가 이상적으로 생각하는 모습을 반영한다는 이유로 병원과 공공 보건 정책도 이 이야기들을 실행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 하지만 좋은 목적을 가........

아이디 ID저장
비밀번호
회원가입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time/includes/homepage_video.xml

Multimedia

Player for home page r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