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지 타임 time 정기구독 구독신청 02-3675-5543

Silence-breakers

TIME staff (18page) 2017-12-18




*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는 전혀 무관합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기 있는 영화배우들은 평범한 사람들과는 다르게 느껴진다. 그들은 날씬하고, 매혹적이며, 침착하다. 그들은 우리가 감당할 수 없는 가격의 의상을 입고 우리가 꿈에서만 그려볼 수 있는 집에서 산다. 하지만 영화배우들도 가장 고통스럽고 가장 개인적인 면에 있어서는 우리가 알고 있던 것보다 훨씬 더 평범한 사람들이라는 것이 드러났다.
1997년에 데뷔하기 직전, 애슐리 주드는 비버리힐스 호텔에서 미라맥스(Miramax)의 대표였던 하비 웨인스타인과의 만남에 초대되었다. 당시 미라맥스는 많은 스타를 배출한 스튜디오였다. 그녀를 강제로 침대에 눕히려던 웨인스타인의 행동에 경악하고 불쾌함을 느낀 주드는 간신히 그 자리를 벗어났다. 이런 일을 겪은 여성은 수치심을 느끼고 침묵하기가 쉽다. 하지만 주드는 입을 다무는 대신 이 이야기를 널리 알리기 시작했다.
주드는 <타임>과의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다. “전 그 일이 있었던 당시의 하비의 행동에 대해 이야기를 하기 시작했어요. 1997년에 전 페닌술라 호텔(the Peninsula Hotel) 객실에서 말 그대로 도망쳐 나와 우리 아버지께서 기다리고 계시던 로비로 곧장 내려갔죠. 아버지께서는 켄터키에서 로스앤젤레스까지 절 보러 오신 상황이었어. 아버지께서는 제 얼굴만 보고도 어떤 끔찍한 일이 벌어진 건지 아셨죠. 전 아버지께도 말씀드리고 다른 모든 사람들에게도 말했어요.”
그녀가 기억하는 바에 따르면 웨인스타인의 추잡한 행동은 공공연한 비밀이었으며 시나리오 작가인 그녀의 친구는 수 년 동안 미간을 찡그리게 만드는 소문이 할리우드의 음지에서 퍼져 나갔다고 말해주었다. 다른 사람들에게 어느 정도 경고를 해줄 수는 있었지만 성추행을 막을 방법은 없었다. 이에 대해 주드는 다음과 같이 물었다. “영화계를 심판할 가상의 법관이라도 소환해야 했을까요? 우리에게는 이런 경험을 알릴 만한 마땅한 곳이 없었어요.”
10월에 드디어 스타로는 처음으로 주드가 <뉴욕 타임즈>에 웨인스타인의 추행을 공개하자 온 세계가 귀를 기울였다. (이에 대해 웨인스타인은 주드에게 ‘손을 댄 적도 없고’ 다른 고소인들과도 합의하지 않은 성관계를 가진 적이 없다고 말하며 혐의를 부인했다.)
영화배우들도 털어놓을 곳이 없다면 하물며 평범한 사람들에게 무슨 희망이 있겠는가? 동료 직원에게 성추행을 당했음에도 자녀를 부양해야 하는 탓에 직장에서 해고될 까봐 입을 다물고 있는 청소부에게 무슨 희망이 있겠는가? ‘싫어요’라는 대답을 받아들이지 못하는 상사를 끊임없이 거절해야 하는 행정직원은? 수건을 채워 놓고 화장실을 청소하러 객실에 들어갔다가 고객의 힘에 밀려 도망칠 수도 없게 구석에 몰린 직원은 또 어떤가?
50년도 더 전에 베티 프리단(Betty Friedan)은 전후 시대의 아내들과 주부들 사이에 만연한 혼란과 억압, 불안감에 대해 ‘이름 붙일 수 없는 문제(the problem that has no name)’라고 정의했다. 지금 이 순간도 당시와 마찬가지로 아주 현실적이고 강력한 불안감에서 탄생했다. 하지만 이 순간을 이끌 리더도, 하나의 단일한 사상도 없다. (이후 #BalanceTonPorc와 #YoTambien, #Ana_kaman 등으로 빠르게 각색된) #MeToo 해시태그는 현재까지 자신의 이야기를 들고 나와 하나로 결집한 수백만의 사람들을 위한 우산이 되어 주고 있다. 이 운동은 사회적 상황을 보여주는 그림의 일부이기는 하나 전체를 다 보여주는 것은 아니다.
해시태그를 통한 성추행 심판이 밤사이 급속도로 퍼져 나간 것처럼 보인다. 하지만 성추행 폭로는 사실 수 년 동안, 수십 년 동안, 수 세기 동안 끓어 넘치기 직전의 상태였다. 여성들은 단순히 경계를 넘어선 것이 아니라 경계가 있는지조차 모르는 것처럼 보이는 상사들과 직원들에 저항해왔다. 여성들은 보복과 따돌림, 잃어서는 안 되는 직장에서 해고될지 모른다는 두려움을 안고 저항해왔다. 또한 적당히 넘어가는 것이 관례라는 생각에도 저항해왔다. 그리고 자신의 힘을 이용해 여성들에게서 자신이 원하는 것을 취하려는 남성들에게도 저항해왔다. 침묵을 깨뜨린 이 여성들은 하루하루 힘을 모아 거절의 뜻을 표하는 혁명을 시작했으며 겨우 두 달 만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