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지 타임 time 정기구독 구독신청 02-3675-5543

How to Conquer Loneliness During the Holidays

Patton Oswalt(17page) 2017-12-25




*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는 전혀 무관합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명절 기간 동안 외로움을 정복하는 방법
명절은 기쁨과 즐거움을 만끽하는 시기라고 한다. 하지만 어떤 사람들에게는 1년 중 가장 힘든 시기일 수도 있다. <타임>은 과거에 명절을 힘겹게 보냈던 영향력 있는 이들이 그 시기를 이겨내도록 도와준 것들에 대한 에세이를 의뢰하기 위해 셰릴 샌드버그(Sheryl Sandberg)가 조직한 옵션B(OptionB.Org)와 파트너를 맺었다. 이 에세이들 속에서는 optionb.org/holidays와 #OptionBThere에서 볼 수 있는 것만큼 여러분 자신과 다른 사람들이 기쁨의 순간을 찾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는 크고 작은 행동들을 발견할 수 있다.
어, 명절을 혼자 보내시는군요.
겨울을 고독하게 보내는 것에 대한 진부한 설정 하나 하나가 당신을 뒤덮는다. 외로움에 몸부림치고 누구도 합류하고 싶어 하지 않는 모임의 문을 계속해서 두드린다. 매일 아침 하늘에 태양이 모습을 드러내며 달콤한 시간을 선사하지만 오후 5시만 지나면 종종걸음을 치며 너무도 빨리 사라져버린다. 헐벗은 나무들은 음산한 회색빛 하늘 밑에서 앙상한 뼈대를 드러내고 있다. 생명과 움직임, 사랑 등 모든 것이 좀비처럼 변해버린다.
내리는 눈 사이로 선물을 들고 웃으며 종종걸음을 치는 행복한 가족들이 보인다. 하지만 당신에게는 갈 곳도, 함께할 사람도, 아무것도 없다.
늘 혼자이거나 겹겹이 쌓인 겨울의 암울함을 걷어내 줄 특별한 사람이 단 한 번도 없었던 다른 사람들과는 달리 당신에게는 누군가가 있다. 당신이 현실을 왜곡하면서까지 당신과 함께 있고 싶어 할 거라고 믿고 있는 누군가가. 하지만 그들은 이제 가버리고 없다. 당신이 갇혀 있는 회색빛 행성 속으로 사라져버린 것이다. 요즘은 추수감사절/크리스마스/하누카(Hannukah, 유대교 축제일)/콴자(Kwanzaa, 아프리카계 미국인들의 축제) 음식을 경시하는 씁쓸한 세상이다.
이 외로운 행성에서 탈출할 방법이 있을까? 우주선을 만들어 좀 더 숨쉬기 편한 공기와 더 밝은 태양이 있는 세계로 나아갈 수 있을까?
그럴 수 없다. 외로움의 행성을 탈출할 수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그래서 내가 근본적인 해결책을 제시하도록 하겠다.
Invade the Lonely Planet.
적대적인 외계인 방문객이 되어라. 만일 당신이 갇혀 있는 행성이 절망과 침묵으로 유지되는 것 같다면 당신만의 독특하고 해(害)가 없는 기쁨과 좋은 인상을 그 행성에 주입하라.
행복을 가장(假裝)하라거나 하루를 시작할 때 얼굴에 죽을 듯이 미소를 띠라는 말이 아니다. 오히려 당신이 처한 슬픔의 늪에 뒤꿈치를 더 깊이 박아 넣어도 된다고 허락해주는 것이다. 그리고 뒤꿈치를 깊이 박은 채로, 그리고 당신의 어깨에 놓인 절망감의 무게와 당신의 마음속의 해로운 슬픔의 바다는 그대로 둔 채로 기쁨과 좋은 인상을 외로움의 행성으로 보내라. 침략하고, 주입하고, 정복하라.
명절을 혼자 보내면 평화로움과 은혜를 느낄 수 있다. 반쯤 버려진 로스앤젤레스에서 여러 해 동안 크리스마스를 보낸 전문가들에게서 그 사실을 배워라. 일찍 가서 마티네(matinee, 연극 ‧ 영화 등의 주간 공연 ‧ 상영)를 보고 그 거리에서 유일하게 문을 연 샌드위치 가게에 가서 커피를 마셔라. 끊임없이 송출되고 있는 TV 방송과 맛있는 음식을 조리해주는 패스트푸드 매장, 황량한 거리를 굴러다니는 텅 빈 버스가 전파하는 희귀한 전염병이 많은 인구를 희생시켰음에도 그 속에서 살아남은 생존자인 척 하라. 혼자 보내는 명절을 다른 각도에서 바라보면 태양이 비추는 동화 속 나라가 모습을 드러낼 것이다.
만일 반쯤 텅 빈 도시의 아름다움이 당신의 우울함을 온전히 해결하도록 놔둔다면 장담컨대 당신 주변을 감싸고 있는 슬픔도 사라질 것이다. 그리고 당신 주변의 사람들도 달라질 것이다. 사람들의 외로움은 기쁨을 주고받는 것으로는 경감되지 않는다. 그건 너무 쉽지 않은가? 살아 있는 사람, 그리고 진정한 기쁨을 전하는 사람, 또한 죽어 있는 분위기를 살리고 생기 넘치게 만들며 세상을 따뜻하게 만드는 사람은 당신이 아닌 다른 사람들이다.
그러니 나가서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동원해 그들을 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