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지 타임 time 정기구독 구독신청 02-3675-5543

Stacey Cunningham, Head of the New York Stock Exchange, Talks History as She Changes It

Lucy Feldman (12page) 2018-08-20




*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는 전혀 무관합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욕 증권 거래소(the New York Stock Exchange)의 수장인 스테이시 커닝햄(Stacey Cunningham), 자신이 바꾸고 있는 역사를 말하다
어린 시절 스테이시 커닝햄은 자신의 아버지가 양말 판매상인 줄 알고 자랐다. 하지만 사실 그녀의 아버지는 증권 거래인이었고, 뉴욕 증권 거래소 내 자신의 사무실에 리로이 니먼(LeRoy Neiman)의 그림을 걸어 놓았다. 이제 커닝햄은 이 증권 거래소의 수장이며 1792년 거래소가 설치된 이후 이 조직을 운영하는 최초의 여성이 되었다.

커닝햄은 최고의 자리에 올라간 이후 8주 동안 거래소에서 상징적인 의미를 갖고 있는 층에서 업무를 진행하고 있다. 현재까지도 거래소에서 상근직으로 일하는 여성 거래인은 단 한 명뿐으로, 이는 디지털 시대인 현재까지도 이어지고 있는 미국 자본주의의 현실을 보여주고 있다. 이 날은 주식 상장이 이뤄지는 날로, 대표인 그녀 역시 스크린을 지켜보고 있는 거래인들의 물결 맨 앞에 자리를 잡았다. 지정된 투자 전문가가 청정에너지 개발 기업의 시가(始價)에 집중하는 사이, 푸른색 재킷을 입은 남성들이 인상을 쓴 채 호가를 제시하며 낡아빠진 마룻바닥을 서성거리고 있다. 커닝햄의 옆에선 블룸 에너지(Bloom Energy)의 CEO K.R. 스리다(K.R. Sridhar)가 자신의 기업이 대중들에게 얼마의 가치가 있을지를 파악하고자 대기하고 있다.

이에 대해 커닝햄은 상장 절차가 각기 진행되는 사이에 의식(儀式)적인 의무를 실행하며 다음과 같이 말했다. “저희는 파티를 열고 있는 거예요.” 먼저 으리으리한 회의실에는 아침식사가 준비되어 있었다. 이 회의실에서 그녀는 NYSE의 역사적 중요성에 대한 연설을 했다. 그 다음에는 그녀가 스리다 대표와 블룸 에너지의 이사회 임원이자 미국의 전임 국무장관인 콜린 파웰(Colin Powell)이 포함된 고위직 임원들을 안내해 들어오며 개회를 알리는 종이 울린다. 언제나 그랬듯 9시 30분 정각에 종이 울리자 파월은 사람들의 영상을 찍기 위해 난간에 기댔고, 커닝햄은 주먹을 위아래로 흔들며 힘을 북돋우는 팀원들에 합류했다.

이러한 의식은 한 때는 인간적 감성을 필요로 하던 주식 거래를 상기시키는 역할을 한다. 이제는 세계 전역에서 컴퓨터들이 주식 거래 업무의 대부분을 처리하고 있다. 커닝햄조차 인간 증권 거래인들이 오히려 효율성이 낮다고 인정한다. 물론 그녀와 그녀 주변에 있던 팀원들은 인간 거래인들의 장점도 재빨리 설명하긴 했다. 그녀는 인간 감시인들이 컴퓨터 알고리즘은 할 수 없는 방식으로 실시간 요인들을 고려할 수 있으며, 이것이 변동성을 줄이고 ‘투자 신뢰도’를 높인다고 주장한 것이다. 커닝햄의 업무 중 상당 부분은 직접 거래의 필요성을 옹호하는 것이다.

뮤리엘 시버트(Muriel Siebert)는 보증을 부탁한 남성 9명에게 거절을 당한 뒤 1967년에 드디어 NYSE의 첫 여성 회원이 되었다. 당시 7층에 있던 런천 클럽(Luncheon Club)에는 여성용 화장실이 없었다. 그러다 마침내 이 조직은 여성용 화장실을 하나 만들었는데, 화장실이 설치된 곳은 오래된 전화 부스 안이었다. 1994년에 커닝햄이 인턴으로 거래소에 첫 발을 내딛었을 때에도 이 한 칸짜리 화장실은 여전히 그 자리에 있었다.

이에 대해 커닝햄은 냉기가 감도는 회의실에서 드레스 위로 푸른색 가죽 재킷을 걸치고 다음과 같이 말했다. “뉴욕 증권 거래소의 역사는 226년이나 되었습니다. 하지만 그 역사 속에 여성이 차지하는 비율은 크지 않죠.”

6남매 중 한 명인 커닝햄은 자라면서도 금융권에서 일할 거란 기대를 하지 않았다. 하지만 여름 동안 할 아르바이트가 필요했어도 웨이트리스 일을 하는 것에 머물 수는 없었던 그녀를 위해 그녀의 아버지가 그녀의 바람대로 NYSE에 인턴십 자리를 얻도록 도와주었다. 이에 대해 그녀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누구든 처음 거래소 층계를 내려오는 순간에는 경외심을 갖게 되죠.” 층 전체가 혼잡한 가운데 그녀는 그곳을 집처럼 편하게 느끼며 열심히 일하고 열심히 노는 사람들을 발견했다. 2년 뒤 리하이 대학교(Lehigh University)에서 산업 관리 공학을 전공하고 졸업한 ........

아이디 ID저장
비밀번호
회원가입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Original articles in English

1. A Wheelchair That Empowers Its Users
Samantha Cooney(70page)
2. Diamonds Forged in Plasma
Justin Worland(69page)
3. 3-D Printing an End to Homelessness
Eli Meixler(72page)
4. Keeping Produce Fresh Longer
Alejandro De La Garza(61page)
5. A Compass That Points to Family and Friends
Alejandro De La Garza(48page)
/time/includes/homepage_video.xml

Multimedia

Player for home page r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