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지 타임 time 정기구독 구독신청 02-3675-5543

Nancy Pelosi Doesn’t Care What You Think of Her. And She Isn’t Going Anywhere

Molly Ball(21page) 2018-09-17




*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는 전혀 무관합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낸시 펠로시(Nancy Pelosi)는 남들의 시선을 신경 쓰지 않는다. 그리고 아무 데도 가지 않을 것이다.

낸시 펠로시는 우파에게 미움을 받고 좌파에게 집중포화를 받으면서도 자리를 지킬 것이라고 말했다.

낸시 펠로시는 이미 오래 전에 자신을 향한 사람들의 시선을 신경 쓰는 것을 그만 두었다. 그 덕에 낯선 사람과 아이스크림으로 아침 식사를 대신하는 것에도 거리낌이 없다. 다크 초콜릿 두 스쿠프(scoop)에 와플 콘. 1950년대에 펠로시가 자란 볼티모어(Baltimore)의 리틀 이탈리아(Little Italy)에서 맞는 추운 1월 아침이었다. 그녀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이런 날씨에 아이스크림을 먹으면 좋은 게 뭔지 아나요? 먹는 사이에 아이스크림이 녹아서 손에 흘러내리지 않는다는 거지요.”

우리는 앨버말 스트리트(Albemarle Street)에 있는 이탈리아식 커피숍에 앉아 있었다. 펠로시와 직원들의 안전을 위해 커피숍을 전세 낸 상태였다. 펠로시는 직원들에게도 커피를 사주었다.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한 뒤 많은 민주당 의원들이 혼돈에 빠졌지만 펠로시는 오히려 더 에너지 넘치는 현실 속에서 살고 있다. 그녀는 미국이 바닥을 쳤고, 과거의 과오를 반성하고 있으며, 자신에게 다시 책임을 맡길 준비가 되어 있다고 말한다.

올해 78세인 이 전직 하원 원내대표는 자신을 비판하는 사람들이 자신을 어떻게 생각하는지 알고 있다. 너무 나이가 많다거나 너무 ‘독하다’거나 지나친 양극화를 초래한다는 것이다. 30년 동안 의원직을 유지하고 15년 동안 당 간부회의를 이끌었으니 자리에서 물러나 다른 사람에게 자리를 물려줘야 한다는 말도 들렸다. 하지만 그녀가 물러나지 않는 이유가 있다. 그녀는 2016년 대선에서 힐러리 클린턴(Hillary Clinton)이 이겼을 경우를 가정하며 다음과 같이 말했다. “그랬다면 상석에 앉은 여성을 볼 수 있었겠죠.” 하지만 클린턴이 패배하자 펠로시는 앞으로는 여자 대통령을 볼 수 없을지도 모른다는 것을 깨달았다.

펠로시는 같은 세대 중에서도 가장 중요한 정치적 인물이다. 누구나 의료보험에 가입할 수 있게 하는 것부터 무너지는 미국 경제를 일으켜 세운 것, 월스트리트를 개편한 것, 동성애자들의 군복무를 가능케 한 것 등 지난 10년 동안 민주당의 성과로 인정받은 것들을 이끈 것은 그녀의 창의력과 체력, 의지력이었다. 그녀의 뒤를 이은 공화당 의원들의 기량 부족은 그녀의 능력을 더욱 돋보이게 만들었다. 펠로시가 워싱턴에서 자신들이 하는 일을 제대로 알고 있는 몇 안 되는 입법자 중 하나라고 말하는 것도 억지는 아니다.

하지만 그녀를 이렇게 평가하는 사람은 거의 없다. 펠로시는 그 대신 정치계의 골칫거리로 여겨지고 있다. 공화당원들은 그녀를 자신들이 선거에서 유리하게 만들어 줄 가장 큰 자산으로 여기고 있으며 그녀의 나쁜 이미지를 텔레비전 광고에 내보냄으로써 중간 선거에서 유권자들의 호응을 얻게 되기를 바라고 있다. 한편 그녀가 당을 위해 예산을 수 억 달러나 인상했음에도 불구하고 거의 60명에 이르는 민주당 하원 후보자들은 새로운 리더십을 이끌며 은혜를 원수로 갚고 있다. 6월 26일, 펠로시의 후임인 알렉산드리아 오카시오-코르테스(Alexandria Ocasio-Cortez)가 뉴욕의 조 크로울리(Joe Crowley)를 꺾은 대 이변은 민주당 당원들의 부지런함을 드러냈다. 그리고 블랙 코커스(Congressional Black Caucus, 연방 의회의 흑인 의원 모임) 내에서 이전에 펠로시와 뜻을 같이 하던 의원들은 제임스 클리번(James Clyburn) 하원 의원을 그녀의 대항마로 밀어붙였다. <뉴욕 타임즈(New York Times)>조차 그녀가 자리에서 물러나야 한다는 논설을 실었다.

하지만 그 무엇도 펠로시를 당황시키지는 못한다. 이에 대해 그녀는 뒤늦은 크리스마스 노래가 흐르는 사이 아이스크림을 먹으며 다음과 같이 말했다. “제가 일을 제대로 못했다면 공격 대상이 되지도 않았겠죠.” 그녀의 말에 따르면 유일하게 그녀의 신경을 거스르는 것은 대선 출마를 생각하고 있는 여성들이 자신들을 향한 부당한 대우를 참을 수 없다고 말하는 것이다. 이에 대해 그녀는 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