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지 타임 time 정기구독 구독신청 02-3675-5543

John McCain Was a Legend Even Before He Was a War Hero. His Legacy Is Vital in Today’s World

James Stavridis (34page) 2018-09-17




*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는 전혀 무관합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존 매케인(John McCain)은 전쟁 영웅이 되기 전부터 이미 전설이었다. 오늘날의 세계에는 그가 남긴 유산이 꼭 필요하다.

스타브리디스 (퇴역) 제독은 나토(NATO)의 16번째 연합군 최고 사령관이었으며, 현재는 칼라일 그룹(The Carlyle Group)의 경영 간부로 재직 중이다.

제임스 스타브리디스(James Stavridis) 퇴역 제독의 추도문

1970년대에 미 해군사관학교 생도였던 내게 존 매케인 의원을 처음으로 가까이에서 볼 기회가 생겼다. 그가 아나폴리스(Annapolis)를 방문했을 때 몇 안 되는 다른 생도들과 함께 그를 만날 특권을 누렸던 것이다. 생도 여단에서 그는 엄청난 전설적인 존재였지만 그의 전적(戰績) 때문만은 아니었다. 물론 우리는 하노이 힐튼(the Hanoi Hilton, 전쟁 포로수용소)에서 그가 겪은 고초도 알고 있었다. 하지만 솔직히 말해서 우리는 그가 사관학교의 규율을 어긴 것에 더 깊은 인상을 받았었다. 그 누구도 매케인 생도보다 더 많이 (통금을 위반하고) ‘학교 담을 넘은’ 사람은 없었다. 그 누구도 매케인 생도보다 더 많은 벌점을 받은 사람은 없었다. 그 누구도 매케인 생도보다 더 많은 여성과 데이트를 한 사람은 없었다. 그는 말 그대로 전설이었다.

그가 아나폴리스의 899명 생도 중에 거의 꼴찌로 졸업했다는 것도 우리 모두 알고 있는 사실이었다. 그리고 우리는 그가 아슬아슬하게 퇴학을 당할 처지에 놓여 있을 때조차 권위에 도전했다는 사실을 좋아했다. 분명한 것은 권위에 대한 저항이 그의 인생의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고 있었다는 것이다. 그는 해군의 전설이나 나라의 전설이 되기 훨씬 전에 이미 해군 사관학교의 전설이었다. 그리고 해군 사관학교 졸업 반지를 끼고 있는 우리는 늘 그를 USNA(해군 사관학교, United States Naval Academy)의 전설이라고 가장 먼저 꼽을 것이다. 매케인 의원이 자신의 절친한 친구이자 아나폴리스의 동기였던 척 라슨(Chuck Larson)의 곁에 안장될 것이라니 정말 그에게 어울리는 일이 아닐 수 없다. 척 라슨은 당시 동기들 가운데 최고의 성적을 자랑했고, 결국에는 사관학교의 교장이 되었다. 1등과 꼴찌라니 아주 특이한 조합 아닌가. 두 사람은 호스피탈 포인트(Hospital Point)가 내려다보이고 서번 강(the Severn River) 너머에 있는 해군사관학교 묘지에서 영면할 것이다.

이후 1980년대 초반에 내가 버지니아 주 노퍽(Norfolk)에서 처음으로 구축함 함장으로 복무중일 때 매케인 의원이 내가 타고 있는 신형 전함인 USS 배리(USS BARRY) 호를 방문할 것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당시 그는 신임 상원의원이었고, 방문단은 스트롬 서먼드(Strom Thurmond) 상원의원이 이끌고 있었다. 매케인 의원은 외부 전화선을 써야 할 일이 생겼었는데 하필 불통이었다. 그러자 인내심으로 유명한 존 매케인 의원이 내게 소리를 지르며 울화통을 터뜨렸고, 쿵쿵 발을 구르며 함장실 밖으로 나가버렸다. 하지만 5분 뒤 그는 우리 선원들에게 연설을 하기 위해 복잡한 갑판으로 가는 사이 내게 사과의 말을 건넸다. 그가 선원들에게 연설을 했던 순간은 내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그는 선원들이 경외심을 갖게 만드는 대신 짤막한 농담을 던져 배꼽을 잡고 웃게 만들었고, 자신의 인생담과 경험담을 들려줌으로써 선원들에게 영감을 불어넣었다. 포로로 잡힌 뒤 하노이 힐튼에서 받은 끔찍하고 비인간적인 대우로 인해 그는 머리 위로 팔을 들어 올릴 수가 없었다. 하지만 그는 목소리를 높이는 데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었다. 불치병에 걸려 휠체어에 앉아 있어야 할 때에도 그는 존 매케인의 자리가 어디인지 정확히 알고 있었다.

이후에도 군 복무를 하는 동안 매케인 의원 앞에서 증언을 해야 할 상황이 수없이 많았다. 그 가운데에는 순탄하게 넘어간 적도 있었다. 예를 들어 러시아의 재기에 대한 내 평가와 아프가니스탄에 더 많은 병력을 파견할 필요성, 그리고 중국의 부상(浮上)의 위험성에 대한 내 의견에 그가 동의하는 식이었다. 하지만 상원의원과 의견이 일치하지 않을 때, 게다가 그가 강력한 상원 군사 위원회 의장이 되었을 때에는 그의 앞에서 증언을 하는 게 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