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지 타임 time 정기구독 구독신청 02-3675-5543

A Lesson About the Fight Against Drug Trafficking From the El Chapo Trial

Melissa Chan(8page) 2019-02-18




*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는 전혀 무관합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엘 차포(El Chapo) 재판으로 배운 마약 밀매와의 전쟁의 교훈

두 건의 뻔뻔스러운 탈옥 사건은 배심원들이 그냥 지나치기에는 너무 큰 사건이었다. 하지만 세계에서 가장 악명 높은 마약 왕을 심판하기 위한 연방 재판에서 열린 최종 변론에서 그의 변호사는 배심원들에게 탈옥 사건은 별개로 판단해 줄 것을 간청했다. 악명 높은 별명과 헤드라인을 장식한 재판 과정에서의 폭로를 뒤로한 채, 그는 처음에는 격양되었다가 이후에는 부드러운 목소리로 간청하며 ‘전설의 마약 왕 엘 차포’가 아닌 한 남자로서 호아킨 구스만(Joaquín Guzmán)을 바라보았다.

하지만 2월 4일, 배심원단이 숙고에 들어갈 때까지 정부 검찰은 11월 브루클린에서 재판이 시작되어 미국 감옥에서 종신형을 받을 가능성이 있던 구스만의 혐의를 입증할 ‘다량의 증거’를 제출했다. 검찰은 구스만이 엽색가이자 수십 억 달러가 오가는 시날로아(Sinaloa) 카르텔에서 자신의 몫을 지키기 위해 폭력 행위를 자행한 카르텔의 잔인한 두목임을 보여주는 문자 메시지와 오디오 녹음, 수십 건의 증언을 3개월 내내 제시한 것이다.

미국의 안드레아 골드버그(Andrea Goldbarg) 검사는 구스만이 세탁실 카트와 터널을 이용해 탈옥을 해 2017년 본국으로 송환되기 이전에 이미 미국에서 유명해졌던 사건을 언급하며 다음과 같이 말했다. “그가 책임을 면하도록 내버려두지 마십시오. 그가 저지른 범죄에 책임을 물어야 합니다.”

그럼에도 미국 당국은 피고측 변호인과는 다른 방식이기는 하지만 엘 차포의 전설에 기꺼이 눈을 감으려는 쪽에 있다. 마약 비즈니스는 쇼 비즈니스 업계에 매력적으로 여겨지기도 한다. 실제로 넷플릭스(Netflix)는 배우 알레한드로 에다(Alejandro Edda)를 주인공 구스만 역으로 기용해 드라마 <나르코스(Narcos)>를 제작하기도 했다. 하지만 재판은 이론적으로 거대한 기업형 범죄 조직이 매일 어떻게 운영되고 있는지 그 현실을 드러냈다. 한 증인은 2008년에 구스만이 조직원들과 조직 내에서 사용할 암호화된 통신 네트워크 설치를 주문했다고 증언했다. 이 네트워크를 구축한 콜롬비아의 IT 전문가는 미국 당국에 전체 시스템에 접속할 수 있는 암호를 제공했다. 검찰 측 증인 56명 가운데 12명이 범죄를 인정한 범죄자들이었으며, 그 중 많은 이들이 구스만의 최측근이었다. 이들은 형기를 감형 받을 요량으로 검찰 측과 거래를 했다. 피고 측은 이 전략을 경계했다.

검찰은 자신들의 입장에서 국경 남쪽에서 정의를 추구하는 것이 훨씬 더 큰 도전임을 분명히 했다. 재판에 협조한 증인들은 마약 조직이 멕시코 정부와 멕시코 정부의 공권력을 어떻게 무너뜨렸는가를 설명했다. 제기된 혐의 중 가장 유죄 가능성이 큰 혐의 가운데 하나는 구스만이 도주 중일 당시 추적을 멈출 것을 조건으로 멕시코의 전임 대통령인 엔리케 페냐 니에토(Enrique Peña Nieto)에게 1억 달러를 준 것이다. 페냐 니에토 전 대통령의 전임 수석 보좌관은 이 주장을 강력하게 부인했다.

미국의 법 집행기관 요원들은 또한 배심원들에게 어떻게 부패한 멕시코 당국으로 인해 구스만과 다른 마약 조직의 리더들을 체포하려는 시도가 무산되었는지를 설명했다. 미국 마약 단속국(Drug Enforcement Administration, DEA)의 빅토르 바즈퀘즈(Victor Vazquez) 요원은 2014년 멕시코 마사틀란(Mazatlán)에서 실시된 구스만 체포 작전이 성공한 이유는 급습 대상에게 경고해 줄 가능성이 있는 지역 경찰에게 작전을 비밀로 한 덕분이었다고 증언하며 다음과 같이 말했다. “다시 한 번 지역 경찰과 협력했다면 작전에 성공하지 못했을 겁니다.”

재판은 언제나 한 편의 쇼와 같다. 엘 차포의 재판이 열리는 날이면 수십 명의 기자들과 여행객들이 방청석 자리를 차지하기 위해 오전 7시가 되기도 전부터 법원 로비에 줄지어 서있다. 재판에 참석한 구스만은 늘 아내인 엠마 코로넬 아이스푸로(Emma Coronel Aispuro)에게 손을 흔들며 들어와 변호사들과 악수를 했다.

하지만 모든 관심이 집중되자 조사원들은 미국의 끊임없........