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지 타임 time 정기구독 구독신청 02-3675-5543

How the Boeing Saga Put a Harsh Spotlight on the FAA

Alex Fitzpatrick (5page) 2019-03-25




*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는 전혀 무관합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연이어 벌어진 보잉(Boeing) 사(社)의 사고가 어떻게 FAA에 따가운 시선이 쏟아지게 만들었는가

3월 10일, 아디스아바바(Addis Ababa)에 동이 텄다. 맑고 깨끗하게 탁 트인 시야에 바람도 거의 없는, 비행을 하기에 완벽한 날씨였지만 곧 끔찍한 비극의 배경이 되고 말았다. 그 날 아침, 에티오피아 항공(Ethiopian Airlines) 302편이 이륙 몇 분 만에 추락해 157명의 탑승객 전원이 사망했다. 긴급 구조원들이 발견한 것은 불타고 있는 잔해와 시신들뿐이었다. 희생자 유족들은 슬픔 속에서 해답을 기다리고 있다.

전 세계가 그들과 함께 기다리고 있다. 이 사고는 불과 5개월 만에 보잉 737 맥스 8 여객기(Boeing 737 Max 8)와 관련해 두 번째로 일어난 치명적인 추락 사고였다. 인도네시아의 라이언 에어(Lion Air)가 운항하던 또 다른 맥스 8 여객기 역시 지난 10월, 이륙 직후 추락해 탑승객 전원이 사망했다. 전문가들은 ‘공기 역학적 실속(失速)’ 즉, 항공기가 이륙에 필요한 충분한 추진력을 얻지 못하고 동체 앞부분부터 추락하는 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도입한 새로운 자동 항법 시스템이 실속 상황이 아님에도 오류를 일으켜 라이언 에어의 비행기가 추락하게 만든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에티오피아 항공 302편의 경우 추락 원인을 확인하기까지 몇 개월에서 몇 년이 걸릴 수도 있다. 라이언 에어 사고에 대해 알려진 것은 예비 보고서를 통해 밝혀진 게 전부다. 하지만 두 사고로 인해 전 세계 항공사들과 감독 기관들은 행동에 나서도록 압박을 받고 있고, 미국 항공기 안전을 관리하는 기관인 연방 항공국(the Federal Aviation Administration, FAA)은 따가운 눈총을 받고 있다.

두 번째 사고 이후 중국과 오스트레일리아, 에티오피아는 보잉 사에서 가장 빠른 시간 내에 판매된 맥스 기종의 이륙을 중단시켰다. E.U.를 비롯한 다른 국가들에서는 소송이 이어졌다. 하지만 미국에서는 4월에 항공사에서 맥스 기종에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실시해야 한다는 새로운 요구가 있었음에도 FAA가 해당 기종의 운항에는 문제가 없다고 고집했다. 그러나 압박 역시 만만치 않았다. 승객들은 해당 기종을 사용하는 사우스웨스트 항공(Southwest Airlines)과 아메리칸 항공(American Airlines) 측을 비난하며 트위터를 통해 항공기를 바꿀 것을 요청했고, 승무원 조합은 직원들에게 비행을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 이로 인해 보잉 사는 3월 11일 하루에만 시장 가치가 120억 7천만 달러나 떨어졌다. 많은 미국인 여행객들이 모든 비행기의 안전을 보장해야 하는 FAA가 자신들의 안위에만 관심이 있는 것은 아닌지 궁금해 하기 시작했다.

그러다 돌연 반전이 일어났다. 3월 13일, 트럼프 대통령이 다른 주제를 브리핑하던 도중에 ‘해당 기종의 모든 비행기들의 이륙을 당장 금지시킬 것’을 발표한 것이다. 이에 항공사들은 운항 일정을 신속하게 조정했고, 보잉 사조차 이 소식에 앞서 재빨리 대처하는 듯 했다. 이후 이어진 발표에서 회사 측은 여전히 ‘737 맥스 기종의 안전을 확실하게 보장’하지만 무엇이 잘못되었는지를 확인하는 동안 일시적으로 전 세계에 있는 모든 비행기의 이륙 금지를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문제는 5개월 사이 벌어진 두 건의 추락 사고가 무관하며 단지 지독하게 운이 나빴기 때문이라는 핑계를 댄다는 데에 있다. 하지만 동일한 문제로 일어난 두 건의 추락 사고는 훨씬 더 나쁜 상황임을 나타낸다.

3월 12일, FAA는 해당 항공기의 이륙을 금지할 ‘근거가 없다’고 밝혔고, 심지어 일레인 차오(Elaine Chao) 교통부 장관은 부하 직원들과 함께 맥스 8 기종을 타고 텍사스에서 워싱턴 D.C.로 향했다. 비행기에 탄 것은 그녀만이 아니었다. 302편 사고가 일어난 때부터 FAA가 태도를 전환한 시기 사이에 맥스 8 기종은 수 백 명의 승객을 태우고 수십 번에 걸쳐 미국 도시 곳곳을 운항했다. 보잉 사는 엄청난 로비 자금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 회사의 회장은 해당 항공기의 이륙 금지 조치에 항의하기 위해 트럼프 대통령에게 사적으로 연락을 취했다.

FAA는 조사 과정에서 새로운 정보가........

아이디 ID저장
비밀번호
회원가입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time/includes/homepage_video.xml

Multimedia

Player for home page r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