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지 타임 time 정기구독 구독신청 02-3675-5543

Hamas Condemned After a Violent Crackdown on Protests in Gaza

Joseph Hincks (9page) 2019-04-01




*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는 전혀 무관합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가자에서 벌어진 시위에 대한 폭력적인 탄압 이후 하마스에 비난이 쏟아지다

3월 중순, 가자지구에서 비참한 생활 조건에 맞서는 시위가 벌어지는 동안 하마스가 이끄는 정부가 140평방마일에 달하는 소수 민족 집단 거주지의 거주민들을 강력하게 탄압하며 인권 단체들의 비난을 불러 일으켰다. 치안 부대가 시위대를 폭행하는 휴대전화 영상이 온라인에 유포되자 3월 17일, U.N. 사절은 ‘오랜 시간 고통 받고 있는 가자 지구의 사람들’이 보복 당할 지도 모른다는 두려움 없이 경제적 고충을 표현할 권리를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 “우리는 살고 싶다”
이슬람 집단인 하마스는 파타 당(Fatah party)에 맞서 단기간의 내전을 일으킨 2007년부터 가자 지구를 지배해왔다. 현재까지 3월에 일어난 충돌에서 하마스가 자신들의 대변인을 폭행했다고 주장하는 파타 당의 근거지인 서안지구를 목표로 생활 조건과 인권 보장을 위한 시위가 벌어지고 있는 한편, 12년 동안 육해공을 모두 봉쇄한 이스라엘이 가자의 경제를 옭죄고 있다. (이스라엘은 가자의 가난이 하마스의 부패와 잘못된 운영 정책 때문이라고 비난하고 있다.) 3월 14일부터 시작되어 계속해서 진행되고 있는 ‘우리는 살고 싶다’라는 시위는 하마스 지도자들에게 대항하는 흔치 않은 저항으로 기록되었다.

■ “굶주린 사람들의 봉기”
‘굶주린 사람들의 봉기’와 같은 슬로건 하에서 수백 명의 사람들이 생필품 가격의 급등에 항의하는 시위를 벌였다. 이는 200만 거주자 중 절반이 가난 속에서 살고 있는 곳에서 일어난 절박한 변화였다. 경제학자들은 이러한 가격 급등은 가자의 붕괴된 경제를 되살리기 위해 하마스가 수입세를 인상한 탓이라고 말했다. 인권 단체들에 따르면 당국이 수십 명의 시위자들을 체포했고, 집들을 급습했으며, 군중을 해산하기 위해 실탄을 사용했다. 이에 U.N.도 ‘언론인들을 대상으로 한 잔인한 폭행’에 대한 우려를 표명했다.

■ ‘전쟁 회피?’
3월 14일, 가자에서 두 발의 로켓이 각각 텔아비브(Tel Aviv)를 향해 발사된 것이 목격되었다. 2014년 이후 이스라엘 도시를 목표로 로켓이 발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었다. 이스라엘 군은 이에 대해 가자의 100곳에 대응 사격이 이뤄졌지만 로켓이 발사된 것은 실수였다는 하마스 측 해명에 동의한다고도 밝혔다. 많은 이들이 이스라엘의 더 큰 보복을 우려하고 있지만 분석가들은 양측이 분쟁의 단계적 확대를 막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스라엘은 4월 9일 선거를 앞두고 불안정한 정세를 피하고자 하고 있으며, 하마스는 분쟁에 대응할 여력이 없다는 것이 그 이유다.

<...........................................................................>

abject 비참한
enclave 소수 민족 집단 거주지
reprisal 보복, 앙갚음
secular 세속적인
in a bid to ~하기 위하여
live fire 실탄 사용의


........

아이디 ID저장
비밀번호
회원가입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time/includes/homepage_video.xml

Multimedia

Player for home page r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