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지 타임 time 정기구독 구독신청 02-3675-5543

Joe Biden Is Facing a Political Crisis

Philip Elliott (10page) 2019-04-15




*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는 전혀 무관합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치적 위기에 직면한 조 바이든(Joe Biden). 출마조차 하지 않다(아직은).

조 바이든은 작년부터 필라델피아 근방에 선거 사무소 위치를 물색하고, 후원자들을 모집하고, 아이오와 주와 뉴햄프셔 주에서 직원들을 고용하며 대선 출마 준비를 하고 있다. 이 전직 부통령은 3월 중순에는 조합원들 모임에 ‘몇 주 뒤에’ 자신을 지지해 달라는 말을 흘렸다. 바이든과 전화를 주고받은 전임 상원 의원 동료들은 그가 출마할 준비가 되어있음을 확신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최근 몇 주간 바이든은 자신이 정해놓았던 결정 마감일을 넘기며 대선 출마를 재고하느라 골머리를 앓고 있는 것 같다. 그의 활동 중단은 익숙한 우려를 야기하고 있다. 2016년에 바이든은 선거 유세 담당관으로 선임되어 대통령을 위해 선거 운동을 할 정도로 그와 가까이 있었으며, 2,500 단어의 연설문을 쓰며 오랜 시간 보좌관으로 활동했다. 그런 그가 다시 주눅이 들었던 것일까?

바이든 진영의 내부자들은 아니라고 말한다. 공개 토론에 참석했던 두 보좌관은 <타임>과의 인터뷰에서 바이든이 곧 세 번째 대선 출마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여론조사에 따르면 만일 그가 출마할 경우 후보자 중에 선두주자가 될 것이다. 하지만 주저하는 듯 보이는 그의 최근 행보는 자신을 기다리고 있는 것이 무엇인지 그가 인식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최근 며칠 간, 바이든이 부적절한 방식으로 자신들에게 손을 댔다고 주장하는 여러 여성들이 등장한 것이다.

바이든은 부적절한 행동을 부인하며 3월 31일 다음과 같은 입장을 발표했다. “절대, 단 한 번도 부적절하게 행동한 적이 없다고 생각합니다. 만일 제가 그랬다고 말한다면 귀를 기울여 듣겠지만 절대 의도적인 것은 아니었습니다.” 그는 이어서 4월 3일에는 영상 메시지를 통해 ‘사람들이 느끼는 개인적 공간 존중에 더욱 신경 쓰겠다, 그게 좋을 것 같다’고 밝혔다.

바이든은 유권자들과 직접 접촉하는 정치 즉, 어깨를 토닥이거나 등에 손을 대는 등으로 친밀감을 표하는 것으로 유명하지만 때로는 그 정도가 지나칠 때가 있다. 물리적 접촉을 좋아하는 그의 성격은 늦은 밤 시간대 코미디 프로그램의 단골 주제이며, 바이든이 부통령으로서 주재하며 상원에서 격년으로 진행되는 취임 선서 행사에서는 민망한 순간들이 계속되었다. 온 나라가 권력을 가진 남성의 허용 가능한 행동 범위를 재조명하고 있는 #미투 폭로가 이어지는 이 시기에 성(性)과 관련된 문제들은 바이든의 선거 활동에 지장을 줄 것이 분명하다.

하지만 원치 않는 신체적 접촉을 자행하는 그의 행동만 항의를 불러일으키는 것은 아니다. 올해 76세인 바이든은 현재 민주당 기반과 맞지 않는 것 같은 다양한 입장을 밝히며 거의 반세기 가량 공적인 생활을 해왔다. 그는 계속해서 낙태 금지 법안에 투표했으며, 클래런스 토마스의 1991년 대법관 인준 청문회 당시 아니타 힐(Anita Hill)에게 보인 그의 태도는 여전히 많은 민주당 의원들을 분노하게 하고 있다. 범죄에 대한 강경한 판결 지침을 지지하는 그의 태도는 많은 민주당 지지 유권자들에게 부당하게 받아들여지고 있으며, 그는 이라크 전쟁에 투표하기도 했었다. 역사적으로 다양한 후보자 군을 배출한 당이 취임식에 가장 나이가 많은 대통령이 될 백인 남성을 후보자로 선택할 것인지는 미결 문제로 남아 있다.

바이든이 대선 참여를 주저하는 것 역시 정치적 결과를 야기하고 있다. 가장 강력한 대선 후보의 부재는 다른 경쟁자들이 경쟁에 뛰어들도록 유혹했으며, 바이든이 이에 방어를 해야 하게끔 만들었다. 그는 후보자들의 유세 활동을 지원해 주는 일종의 온라인상의 소액 기부금 모금 없이 백악관을 떠났으며, 이로 인해 그는 2007년부터 우편물 수신자 명단에 의존해야 했다. 이와 관련해 다른 소속이 없는 한 민주당 전략가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성범죄자로 낙인찍힌 사람이 백악관에 입성하게 될까 두려워하고 있으므로 민주당 후보자들에게 더욱 높은 기준을 적용할 것으로 보입니다.”

get cold feet 용기를 ........

아이디 ID저장
비밀번호
회원가입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time/includes/homepage_video.xml

Multimedia

Player for home page r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