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지 타임 time 정기구독 구독신청 02-3675-5543

Italy’s Populists Gamble on New Elections and Turmoil

Ian Bremmer (17page) 2019-08-26




*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는 전혀 무관합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새로운 선거와 혼돈 속에서 이탈리아의 포퓰리스트가 거는 도박

이탈리아는 지난 74년 동안 67개의 정권이 거쳐 갔다. 이러한 관점에서 코앞으로 다가온 오성운동(Movimento 5 Stelle)과 동맹(Lega)의 연정(聯政)이 붕괴된 것도 그다지 놀랍지는 않다. 마테오 살비니(Matteo Salvini) 현 내무부 장관이 키를 잡고 있는 극우파 동맹 정당은 14개월 동안 E.U.를 향한 경멸 외에 실제 정책과 관련해서는 합의를 거의 이루지 못하였음에도 불구하고 반(反) 체제를 표방하는 오성운동과 협력해오고 있었다. 동맹 정당은 자국으로 유입되는 난민 행렬 저지와 감세를 우선시한 반면 오성운동의 초점은 사회 안전망을 확대하고 이탈리아의 경직된 정치 체계를 급진적으로 개혁하는 데에 맞춰져 왔다. 동맹 정당이 지난 5월에 유럽의 선거를 앞두고 러시아 측에 도움을 요청했다는 비난을 받고, 살비니 장관이 이를 ‘제임스 본드의 환상’이라고 일축하면서 최근 몇 달 간 연정 내에서의 긴장감이 고조되어 왔다. 이번 달 초, 동맹 정당이 오랜 시간 고대해온 사업이자 살비니 장관이 정부 붕괴의 구실로 삼은 철도 프로젝트에 오성운동 측이 반대 목소리를 내면서 위기 상황이 정점에 달했다.

살비니 장관은 정부 내에서 동맹 정당이 연정의 소수당 파트너임에도 불구하고 (이탈리아 국민회의 630석 가운데 동맹 정당이 124석인데 반해 오성운동은 227석을 차지하고 있다.) 그 정책 의제를 밀어붙였다. 그 중 대부분은 그의 소통 능력, 그리고 동맹 정당의 지지율 증가와 관련되어 있다. 마지막 여론 조사에서 동맹 정당은 2018년 총선에서 얻은 득표율의 두 배가 넘는 38%를 얻은 바 있다. 이 여론조사 수치가 계속 유지되거나 혹은 정치 유세의 결과로 그 수치가 더욱 높아진다면 살비니 장관이 이 나라의 차기 총리가 될 것이다. 그리고 상황이 살비니 장관에게 유리하게 돌아간다면 중도 우파인 포르차 이탈리아(Forza Italia) 정당과 그 지도자인 실비오 베를루스코니(Silvio Berlusconi) 전임 총리를 배제하고 ‘이탈리아의 형제(the Brothers of Italy)’라는 이름의 또 다른 (훨씬 규모가 작은) 극우 정당과 우익 정부를 구성할 수 있을 것이다. 올해 말 또 다른 정당 연합이 서로 손을 잡고 E.U.와의 힘겨운 예산 협상을 통해 정부를 뒤흔들 기회가 남아 있다. 이는 불신임 투표를 요구할 때까지도 살비니 장관이 원치 않는 것이었지만 이탈리아 정치는 워낙 예측이 불가능한 상황이다.

<...........................................................................>

helm (배의) 키
sclerotic 경화된, 경화성의
come to head 곪아서 터질 듯하다, 정점에 이르다
pretext 구실, 핑계
no-confidence vote 불신임 투표


........

아이디 ID저장
비밀번호
회원가입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time/includes/homepage_video.xml

Multimedia

Player for home page rail